티스토리 뷰

단계별 대응

 

첫째 ,  사고가 발생 후 당황하지않는다.  비상등을 켠다. 교통상황을 살핀 후, 도속도로같은 위험지역일 경우는 무조건 

           현장을 벗어난다.

 

둘째,  상대차량탑승자나 보행자의 상태를 확인한다. 즉시 119에 신고하여 도움을 받는다. 이때 부상정도가 심하면 

           환자에게 절대 손대지 않는다.

 

셋째,  반드시 가입되어있는 보험사에 연락하여 사고처리를 진행한다( 연락하지않고 운전자들간 구두로 합의할 경우 법적

          불이익을 당할 수 있음). 사고현장에서 합의 할 경우 반드시 합의서와같은 증거자료를 작성한다(시간,장소,합의금,              서명,연락처 등을 기록해둔다).경찰에 꼭 연락할 필요는 없지만 12대 중과실 사고인경우 반드시 경찰에 사고

          신고를 한다.

           12대중과실 알아보기

 

넷째,  증거사진, 영상 확보를위해 다양한 각도에서 차량의 내외부는 물론 주변상태 및 신호체계 까지도 면밀히 기록하고,

          목격자가 있다면 연락처를 확보해둔다.

          

다섯째, 자동차의 이동이 가능할 경우 도로변이나 안전지역으로 차량을 이동시킨다. 차량이동이 불가능할 경우 안전삼각                대를 설치후 교통 상황을 정리 해주거나 안전을 위해 주변으로 피신을 하고 보험사와 경찰이 오기를 기다린다.

 

후속조치

1. 반드시 가입되어있는 보험사의 '현장출동' 견인서비스 받아야합니다. 사설 렉카를 이용할 시 일반적인 견인비 보다 더욱 높은 비용이 청구 될 수 있습니다. (사고현장의 어지러운 상황을 틈타 임의로 차량을 견인해가능 경우가 많음)

국토교통부 견인료 표준금액 보기

 

2. 병원은 가급적 보험회사 지정 병원을 이용하시길 권합니다. 대학병원이나 의원급 병원에서 바로진료가 가능합니다

    ( 단, 대학병은 대기시간,진료시간이 오래 걸릴 수도 있을 수 있습니다)

 

3. 가해차량, 피해차량이 미확정일 경우 각자 가입한 보험사에서 처리하고, 경찰조사가 확정되면 상대 보험사와 과실비율      을 따져 진행합니다.

 

4. 정비 및 렌트카 비용을 청구 할 경우에는 해당 보험사에 문의하여 보상여부와 절차를 안내 받도록합니다.

 

8개사 자동차보험 비교 견적 알아보기

 

5. 차량의 파손 상태가 심할 경우 반드시 가입한 보험사 와  담당 경찰공무원에게 문의 후 폐차를 결정합니다.

 

 

 

 

반응형